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엠볼로 결승골’ 스위스, 카메룬에 1-0…3회 연속 16강 청신호

입력 2022-11-24 21:25업데이트 2022-11-24 21: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월드컵 무대에서 처음 만난 스위스와 카메룬 간 대결에서 스위스가 웃었다.

FIFA 랭킹 15위인 스위스는 24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에 위치한 알 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카메룬(40위)에 1-0으로 이겼다.

스위스는 ‘절대강자’ 브라질이 자리한 G조에서 맨 먼저 1승을 올리며 최근 3개 대회 연속 16강 진출을 위해 산뜻하게 출발했다.

반면 6승2패, 아프리카 지역예선 1위로 본선에 진출한 카메룬은 결정력 부족에 첫 경기를 패배로 마쳤다.

두 팀은 전반부터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전반 12분 그라니트 자카의 슈팅으로 스위스가 포문을 열자 카메룬은 전반 14분 에이스 막심 추포-모팅의 슈팅으로 맞받았다.

전반 34분에는 카메룬의 칼 토코 에캄비가 박스 안에서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스위스 수비가 한 발 앞서 먼저 걷어냈다.

전반 39분에는 스위스의 브릴 엠볼로가 단독 돌파로 박스 내로 진입했으나 카메룬의 수비에 막혀 슈팅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

양 팀 모두 몇 차례 좋은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한 가운데 후반 들어 스위스의 선제 골이 터졌다.

후반 3분 제르단 샤키리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땅볼 크로스를 전달했고, 이를 엠볼로가 오른 발로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1-0으로 앞서 갔다.

카메룬 출신이지만 스위스로 이주한 뒤 국가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엠볼로는 모국을 상대로 월드컵 첫 골을 넣었지만 세리머니는 자제하며 존중을 표했다.

이후 양 팀은 공방을 펼쳤으나 소득이 없었다.

후반 11분 추포-모팅이 돌파 후 슈팅까지 이어갔지만 스위스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막판에는 추가골을 노리는 스위스의 공세가 거셌으나 그때마다 번번이 골키퍼 안드레 오나나의 선방에 막혔다.

결국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어느 팀도 골을 터트리지 못하며 스위스가 한 점 차 승리를 가져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