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우루과이 언론, 한국 전 프랑스인 주심 배정에 불만 “최단 시간 퇴장 전적”

입력 2022-11-24 18:23업데이트 2022-11-24 18: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 | ⓒGettyImagesBank
우루과이 언론이 한국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예선 첫 경기에 프랑스 국적 주심이 배정된 것을 두고 과거 프랑스인 주심과의 악연을 재소환하며 불만을 표했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1차전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 주심에는 프랑스 국적의 클레망 튀르팽(40) 심판이 지명됐다.

이를 두고 우루과이 주요 일간 ‘엘옵세르바도르’의 스포츠 섹션 레페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주심으로 튀르팽이 지명됐다”며 “월드컵에서 프랑스 국적 심판은 불가피하게 ‘최단 시간 내 퇴장의 기억’을 소환한다”고 짚었다.

이 매체가 언급한 ‘최단 시간 내 퇴장’은 1986 멕시코 월드컵 스코틀랜드 전을 말한다. 당시 우루과이는 프랑스 국적 심판 조엘 퀴니우에게 역대 월드컵 최단 시간 내 퇴장을 당했다. 퀴니우 주심은 경기 시작 56초 만에 호세 바티스타 곤살레스를 퇴장시켰고, 이 기록은 지금도 깨지지 않고 있다.

매체는 “바티스타가 받은 56초 만의 퇴장은 아직까지도 깨지지 않는 기록으로 남았다”면서 이번 대회 한국과의 첫 경기에 프랑스 심판을 만나게 된 점을 하나의 징크스로 묘사했다.

하지만 우루과이는 이미 지난 대회서 튀르팽 주심을 만난 적이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루과이 대표팀은 튀르팽 주심의 진행으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전에서 루이스 수아레스의 골로 1-0 승리를 거뒀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