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푸틴, 김정은과 축전 하루 만에 “동맹에 최첨단 무기 제공 준비 돼”

입력 2022-08-16 04:33업데이트 2022-08-16 04: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러시아는 중남미와 아시아, 아프리카 동맹국들에게 최첨단 무기를 제공하고 군대를 훈련시킬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외곽 파트리오트 공원(PATRIOT PARK)에서 열린 국제군사기술포럼 ‘군대(Army)-2022’ 개막식 연설에서 미국과 서방 패권에 굴복하지 않는 많은 동맹국들이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행사는 72개국 군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러시아 30여 개 지역에서 오는 21일까지 진행된다.

푸틴 대통령은 개회사에서 “우리는 다른 대륙에 많은 동맹국, 협력국,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들은 이른바 ‘패권’에 굴복하지 않는 나라들이고, 그 지도자들은 굴복하지 않을 배짱이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러시아는 중남미와 아시아, 아프리카 국가들과 역사적으로 강력하고 우호적이며 진정으로 신뢰에 기반한 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있다”며 “이들 동맹국 및 협력국에 소형 무기와 장갑차, 대포, 작전용 항공기, 무인 항공기에 이르기까지 최첨단 무기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피력했다.

“이들 국가는 주권적이고 독립적인 발전 방식을 선택하고 국제법과 상호 책임, 상호 이익 존중에 기초해 글로벌 및 역내 안보 문제를 집단적으로 해결하기를 원한다”면서 무기 및 훈련 지원은 “다극 세계 방위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무기가 “전 세계 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 신뢰성과 품질, 그리고 가장 중요하게는 높은 효율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무기들이 실제 전투 작전에 반복적으로 사용됐다”고 홍보하기도 했다.

또 외국 군대를 훈련시키고 동맹국들과 합동 군사 훈련을 계속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했다.

그는 “외국 군인들을 훈련시키고 능력을 향상시킬 높은 가능성을 보고 있다”며 “세계 각 국에서 온 수천 명의 군사전문가들은 우리의 군사대학과 사관학교가 모교가 된 것을 자랑스러워한다. 우리는 이 중요한 분야에서 활동적으로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과 마찬가지로 동맹국과 협력국들이 합동 지휘 및 참모, 기타 유형의 훈련에 참여하도록 초청한다”며 “광범위한 군사 기술 협력을 발전시키고 우리의 노력과 잠재력을 결속해 우리나라 및 세계 안보와 안정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피력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군은 “조국의 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고 다른 나라의 자유를 위해 도왔다”면서 “우리 국민은 육군과 해군, 수호자들의 전문성과 용맹을 자랑스러워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발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광복절 계기 축전을 교환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양국 정상은 전날 축전에서 전통적인 협력 관계를 토대로 양국 관계를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오늘날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위협과 도발, 강권과 전횡을 짓부수기 위한 공동전선에서 두 나라 사이의 전략 전술적 협동과 지지 연대는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라서고 있다”고 했고, 푸틴 대통령은 “양국 간 긴밀한 관계는 양국의 이익에 부합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 안보 및 안정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푸틴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북한을 특별히 지칭한 것은 아니지만 우크라이나 전쟁을 둘러싸고 세계적인 신냉전 구도가 고착화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가디언은 “푸틴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과의 관계 확대를 제안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고, CNN 등은 푸틴 대통령이 동맹국에 첨단 무기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한 것을 주목했다.

특히 북한은 최근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의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을 공식 국가로 인정, 외교 관계 수립을 추진하며 한국과는 다른 길을 걷고 있다. 이들을 독립 국가로 인정한 것은 러시아를 비롯해 남오세티야, 압하지야, 시리아 등 4개국 뿐이었다.

더욱이 북한은 DPR 재건을 돕기 위한 건설 노동자를 지원하기 위해 조만간 대표단을 파견할 예정으로, 러시아와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러시아와 중국은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 대응하는 반서방 연대 구축을 가속화하고 있다. 중·러 중심의 브릭스(BRICS)와 상하이협력기구(SCO) 등을 통해 참여국 협력과 외연 확대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