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日의원 “일본이 형님뻘” 망언에 서경덕 “한국이 조상뻘” 반박

입력 2022-08-08 09:11업데이트 2022-08-08 0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에토 세이시로 페이스북
일본 자민당 의원이 과거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였기 때문에 일본이 한국의 형님뻘이라고 망언한 것에 대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몰상식한 주장”이라고 맞받았다.

앞서 일본 중의원 부의장을 지낸 13선의 에토 세이시로(81) 자민당 의원은 지난 4일 한일의원연맹 합동간사회의에서 “한국은 어떤 의미에서는 형제국”이라며 “확실히 말하면 일본이 형님뻘”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 전 총리와 가까웠던 원로인 에토 의원은 기자들에게 이 발언에 대해 “일본은 과거 한국을 식민지로 한 적이 있었다. 그것을 생각하면 일본은 한국에 어떤 의미에서는 형님과 같은 존재”라며 “한국과 확실히 협력해 한국을 잘 지켜보고 지도한다는 도량으로 한일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일 관계가 대등하지 않은가’라는 질문에는 “일본 국민은 미일 관계가 대등하다고 생각하는가.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한일 관계가 대등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본이 지도적인 입장에 서야 한다”고 했다.

이 같은 망언에 서 교수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의원의 말대로라면 예로부터 문화의 흐름이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전해졌다는 사실은 모르는 사람이 없기에 한국은 일본의 ‘조상뻘’이 되는 것”이라며 “몰상식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3선의 원로 정치인의 입에서 나오는 얘기가 고작 이 정도인 걸 보면 일본의 미래는 안 봐도 뻔하다. 한국의 문화콘텐츠가 전 세계를 강타하고, 세계인들이 한국을 더 많이 주목하니, 큰 위기감에서 나오는 일종의 ‘발로 현상’일 뿐”이라며 “우리는 이런 일본의 개념 없는 정치인과는 달리 좀 더 성숙한 모습으로 일본의 역사 왜곡에 당당히 맞서야만 할 것”이라 강조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