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R&B 황제의 추락…알 켈리, 미성년자 성착취 혐의로 징역 30년

입력 2022-06-30 10:10업데이트 2022-06-30 10: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알 켈리.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을 풍미한 미국의 R&B 스타 알 켈리(55)가 미성년자들을 성착취한 혐의 등으로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뉴욕시 브루클린 연방지방법원은 29일(현지시간) 미성년자 성매매와 공갈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켈리에 대해 징역 30년과 벌금 10만 달러(약 1억 3000만 원)를 선고했다고 AP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이 전했다.

앤 도널리 연방판사는 “이 사건은 단지 성(性)에 관한 사건이 아닌 폭력, 학대, (정신적) 지배에 관한 사건”이라며 “당신(켈리)은 피해자들에게 사랑은 노예와 폭력이라고 가르쳤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는 다수의 피해자가 나와 직접 증언하며 눈물과 분노를 쏟아냈다. 한 피해자는 켈리에게 “당신은 내 영혼을 박살 냈다. 나 자신을 비참하게 해, 말 그대로 죽어버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켈리는 피해자들의 증언에 한마디도 하지 않고 침묵을 지켰다.

‘I Believe I Can Fly’(아이 빌리브 아이 캔 플라이) 등의 히트곡으로 1990년대와 2000년대 가장 성공한 미국 음악가 중 한 명이었던 켈리는 1990년대부터 어린 소녀들을 성적 착취한다는 소문에 휩싸였다.

켈리는 1997년 한 여성으로부터 미성년자 성폭력과 성희롱 혐의로 고소당했고, 시카고에서는 아동 포르노 혐의로 기소됐으나 2008년 배심원단으로부터 무죄 평결을 받았다.

또한 켈리는 1994년 당시 15세였던 가수 알리야를 임신시킨 뒤 알리야의 나이를 18세로 조작한 운전면허증을 가지고 사기 결혼한 혐의도 받았다. 알리야는 22살이던 2001년 비행기 추락사고로 사망했다.

2019년부터 보석 없이 구속 수감 중인 켈리는 8월 시카고에서 아동 포르노와 사법 방해 혐의에 관한 재판도 받는다.

NYT는 “이번 판결로 켈리는 R&B의 왕으로 알려진 슈퍼스타 히트메이커에서 외면받는 아티스트로 몰락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