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마드리드, 韓-나토 新전략이 만나는 곳”…‘中 견제’ 보조 맞추기

입력 2022-06-28 21:27업데이트 2022-06-28 21: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27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2022.6.28 마드리드=양회성기자 yohan@donga.com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마드리드는 한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글로벌 안보평화 구상이 나토의 ‘2022 신(新)전략개념’과 만나는 지점”이라고 말했다. 이는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맞서 인태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나토의 신전략개념에 한국이 보조를 맞추겠다는 뜻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마드리드에서 본격적인 외교 일정 돌입에 앞서 동행한 참모들과 회의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나토 회원국들이 인태 지역 주요국인 한국을 장래 핵심 전략 파트너로 삼고자 초청했고, 우리는 그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자 이곳 마드리드에 왔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나토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부상하는 중국(China’s strategic rise)’을 소주제로 토론하고, 12년 만에 새로 채택하는 전략개념에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명시할 계획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나토 30개 회원국의 일치된 인식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을 중국이 일관되게 지원해 왔고, 중국과 러시아가 같은 권위주의 지도체제를 지니고 세계 경제와 안보에 여러 가지 역작용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똑같은 딜레마와 모순이 인태 지역에도 존재하기 때문에 유럽의 주요 국가들과 한국이 앞으로 어떻게 협력할지 하는 전략적인 교감은 존재하다”고 말했다.

중국이 관영매체 등을 통해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비판하는 것에 대해선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세계 경제가 신음하고 있다”이라며 “한국이 참여하지 않았을 경우에 닥칠 비판과 의구심이 훨씬 크다”라고 일축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을 면담하며 나토와의 협력 파트너십도 구체화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회담에 앞서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1억 달러(약 1280억 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에 대한 확약하고, 올해 하반기에 나토와 새로운 협력 프로그램 체결을 약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벨기에 브뤼셀에 주나토 대표부를 개설해 한-나토 간 군사·안보 정보 등을 공유하는 방안도 공식화했다.


마드리드=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