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서경덕 “김치의 중국어 표기는 ‘신치(辛奇)’” 구글에 정정 요청

입력 2022-06-23 08:59업데이트 2022-06-23 08: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의 ‘김치공정’에 꾸준히 대응해 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는 구글 번역기에서 김치의 중국어 번역 오류를 정정해 달라고 구글 측에 요청했다.

현재 구글 번역기에서는 ‘김치’(한국어)와 ‘kimchi’(영어)를 중국어로 번역하면 간체 및 번체 모두 ‘파오차이’(泡菜)로 번역된다.

서 교수는 “지난 몇 달간 정부기관, 기업, 중국에서 활동하는 연예인 등 다양한 곳에서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잘못 번역한 것을 꾸준히 바꿔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많은 곳에서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잘못 번역한 이유를 분석해 보니, 가장 큰 문제는 구글 번역기에서 아직도 ‘신치’(辛奇)가 아닌 ‘파오차이’(泡菜)로 돼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정정 요청에서 김치와 파오차이는 엄연히 다른 음식이라는 걸 강조하고, 빠른 시일내에 ‘신치’(辛奇)로 정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지난해 7월 한국의 정부기관에서도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을 일부 개정하면서 ‘김치’의 올바른 중국어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한 사실을 전달했다.

그는 “구글 번역기에서 ‘파오차이’(泡菜) 결과를 확인하면, 우측 하단에 있는 ‘번역 평가’를 클릭한 후, ‘수정 제안하기’를 클릭하여 ‘泡菜’를 지우고 ‘辛奇’로 바꿔 구글 측에 제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누리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