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바이든, 北김정은에 전할 말 묻자 “헬로… 끝”

입력 2022-05-23 03:00업데이트 2022-05-23 03: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미 정상회담]
“金 만날지는 그에게 달려” 냉담
공동성명도 “대화 열려있다” 표현만
尹-바이든 확대정상회담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확대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확대정상회담에는 양측에서 11명씩 배석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헬로(Hello)… 이상입니다(period).”

22일 오전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냉랭한 한마디 인사말을 던졌다. 미국 CNN 기자가 ‘김정은에게 보낼 메시지가 있느냐’고 묻자 이렇게 대답한 것. 그의 ‘짧은 답변’은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에 대한 불만과 미국의 제안에 북한이 응답해야 할 차례라는 뜻을 함축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21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는 “북한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며 “내가 북한 지도자와 만날지는 그가 진실하고 진지한지에 달렸다”고 꼬집었다. 또 ‘아시아를 순방하는 동안 북한 핵실험을 걱정하느냐’는 언론의 질문엔 “우리는 북한이 어떤 일을 하든지 준비하고 있다”면서 “그들의 행동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 숙고해 온 만큼 이 질문이 그걸 뜻한다면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반응은 전임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비교하면 온도차가 크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재임 시절 수십 통의 친서를 주고받았다. 두 사람은 친서에서 “깊고 특별한 우정” “(북-미) 회담은 판타지 영화의 한 장면” 등 표현까지 사용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첫 방한에서조차 김 위원장에게 냉담한 태도를 유지했다.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는 “북한과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의 길이 여전히 열려 있다”는 짤막한 표현만 넣었다. CNN은 “(북-미) 정상 간 회담과 사진 촬영 등의 ‘화려한 시대’는 이제 끝난 듯하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으로부터 ‘러브레터’를 기대했던 것 같진 않았다”고 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