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러시아, 바이든·블링컨 등 미국인 963명 입국 금지 조치

입력 2022-05-22 01:21업데이트 2022-05-22 01: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시아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윌리엄 번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비롯해 미국인 963명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미국이 지속적으로 부과하는 대러시아 제재에 대한 보복 조치의 맥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명단은 러시아 외무부가 기존에 발표한 입국 금지 대상들이 포함됐다.

입국 금지 대상엔 바이든 대통령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미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커뮤니케이션 조정관으로 자리를 옮긴 존 커비 전 국방부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 젠 사키 전 백악관 대변인 등도 들어갔다.

이번 여행 금지는 상징적인 영향만 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와 미국 및 동맹국들간 지속적으로 악화해 온 관계를 보여준다고 로이터는 평가했다.

러시아는 앞서 미국이 러시아 고위공직자들의 자국 입국을 금지한 데 따라 지난 3월 바이든 대통령 등 13명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한 바 있다.

이어 4월에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등 고위 관리와 마크 저커버그 메타(구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미국인 29명에게 입국 금지 제재를 가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러시아에 대한 제재가 강요되고 있으며, 신식민지 시대의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전 세계에 강요하려는 미국 정부가 새로운 지정학적 현실을 인식함으로써 행동을 바꾸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에 쥐스탱 트뤼도 총리 등 캐나다인 313명을 제재한 러시아는 이날도 별도로 캐나다 총리 부인 소피 트뤼도, 캐나다 공군 사령관과 다른 24명의 관리, 고위 경영자 등도 자국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캐나다 당국이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로 국가 지도부, 군부 및 재계뿐 아니라 일부 가족까지도 캐나다 입국 금지 목록에 추가한 데 따른 대응조치라고 설명했다.

(워싱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