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화이자 원가 1193원인데 3만 4562원에 팔아” 英 매체 폭로

입력 2021-12-06 11:27업데이트 2021-12-06 11: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의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으로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비난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영국 정보가 화이자와 백신 계약을 하면서 모든 분쟁에 비밀을 유지한다는 합의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가디언 일요판 옵서버는 5일(현지시각) 화이자 백신의 1회분 원가는 76펜스(약 1193원)지만 화이자는 이를 22파운드(약 3만 4562원)에 팔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폭로는 톰 프리든 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화이자가 팬데믹 기간 동안 백신을 이용해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하면서 논란이 됐다.

이후 미국 소비자권리단체 ‘퍼블릭 시티즌’(Public Citizen) 측은 “이 계약에는 비밀의 장벽이 있다”라며 “공중 보건 위기 상황에서 이는 용납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퍼블릭 시티즌은 그동안 화이자가 각국 정부와 맺은 코로나19 백신 계약을 조사하고 있던 곳이다.

퍼블릭 시티즌 측은 영국 정부에 화이자와 비밀 유지 조항에 합의한 이유를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퍼블릭 시티즌에 따르면 선진국 중 화이자와 비밀 유지 조항을 합의한 국가는 영국이 유일하다.

하지만 화이자는 “옵서버가 추정한 원가에는 연구, 유통 등 기타 비용이 포함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백신의 세전 이익률은 20% 초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영국 정부도 화이자와의 백신 계약을 두고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옵서버는 전했다.

한편, 화이자는 올해 전 세계 백신 23억 회분을 생산, 360억 달러(42조 5000여억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