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수 방출’ 日, 어민 지원에 3093억 예산 편성…이웃국 피해 외면

뉴스1 입력 2021-11-25 15:26수정 2021-11-25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해 수산물의 수요가 하락했을 경우, 수산물을 매입하기 위해 300억엔(약 3093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할 예정이다.

25일 일본 공영 NHK방송은 그동안 구체적인 기금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경제산업성 등에 따르면 약 300억엔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고 이날 보도했다.

해당 기금은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해 수산물의 수요가 하락했을 경우, 냉동 가능한 수산물은 매입하고 냉동할 수 없는 것은 기업의 식당에 제공하는 등 판로를 개척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 같은 지원은 후쿠시마현뿐만 아니라 전국의 수산물을 대상으로 한다.

주요기사
경제산업성은 기금 조성에 드는 비용을 올해 보정예산안(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할 방침이다.

당초 내년 예산안에 반영할 예정이었지만 오염수 방출 전부터 풍평피해(잘못된 소문 등으로 인한 피해)가 일어날 가능성을 고려해 앞당기기로 했다고 경제산업성은 설명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전임 내각은 지난 4월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정식으로 결정했다. 스가 내각의 뒤를 이은 기시다 후미오 내각 또한 오염수 방출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2023년 봄부터 다핵종 제거설비(ALPS)로도 제거할 수 없는 삼중수소(트리튬)에 오염된 물을 국제 표준을 충족하는 수준으로 희석시켜 제1원전에서 1㎞ 이상 떨어진 바다에 방출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