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삼성” 텍사스 주지사 5번 외쳐…백악관 “반도체 투자 환영”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11-24 13:36수정 2021-11-24 1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백악관과 상무부는 삼성전자가 텍사스에 170억 달러(약 20조 원)를 투자해 신규 파운드리 반도체 생산시설을 건설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23일(현지 시간) 환영 성명을 발표했다. 특히 백악관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 및 안보 분야에서 각각 최고위급 책임자인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장(NEC)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이 공동성명을 내고 삼성의 투자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미국의 공급망을 안전하게 확보하는 것은 바이든 대통령과 행정부의 최고 우선순위”라며 “우리는 우리의 공급망 보호를 돕고 제조업 기반을 활성화하며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삼성의 텍사스 투자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 “바이든 행정부는 반도체 제조역량을 추가로 확보해 다시는 공급부족 문제에 직면하지 않도록 의회, 동맹 및 파트너들과 함께 쉬지 않고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지구상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생산적인 국가로 유지될 수 있도록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며 제조업 및 기술 분야의 투자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삼성의 투자 결정에 매우 기쁘다”며 “반도체의 국내 생산은 가장 중요한 산업 분야에서 미국의 리더십과 혁신을 키우고 유지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삼성의 투자가 텍사스에 수천 개의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러몬도 장관은 이어 미국 내 반도체 생산이 국가안보 및 경제 안보에 핵심적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며 “삼성 및 다른 반도체 생산업체들과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주 주지사는 이날 텍사스주 오스틴에 있는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전자의 투자 유치를 공식 발표했다. 텍사스주는 뉴욕주 등 다른 후보지와 경합 끝에 삼성전자의 신규 파운드리 생산시설 건설 부지로 최종 선정됐다. 텍사스주는 삼성전자가 1996년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을 설립한 이후 25년 간 삼성전자의 미국 내 주요 생산기지로 자리잡아온 곳이기도 하다.

주요기사
애벗 주지사는 “이번 투자는 텍사스주에서의 해외 직접투자 중 최대 규모”라며 “삼성의 투자는 텍사스 주민들에게 셀 수 없이 많은 기회를 주고 반도체 산업에서 우리의 지속적인 특별함에 있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로 텍사스주에 2000개가 넘는 기술 분야 일자리, 6500개의 건설 분야 일자리가 창출되고 이와 연관된 수천 개의 취업 기회가 생갈 것이라고 했다. 삼성의 신규 파운드리 공장은 2022년 초에 건설을 시작해 2024년 하반기에는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애벗 주지사는 “이날 발표는 매우 역사적”이라며 “지금 이 발표를 지켜보는 한국인들에게 ‘삼성과 함께 하게 된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또 “투자 영향은 텍사스 뿐 아니라 전 세계에 미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반도체 공급망 확보의 중요성과 텍사스의 투자 유치 의미 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김 부회장을 쳐다보며 “땡큐 삼성”이라고 5번이나 반복해서 말했다. 깊은 감사와 흥분이 가득 담겨 있는 기자회견이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