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월드에 간 커플 티셔츠 문구 논란…뭐라고 적혔길래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6 21:24수정 2021-10-26 2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트위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있는 디즈니월드에 한 커플이 입고 온 티셔츠에 적힌 문구가 논란이 되고 있다. 문구의 의미가 성적인 의미가 담겨있기 때문이다.

25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전직 디즈니 크리에이티브 디자이너 샘 카터는 트위터에 “D의 의미는 ‘하지 말아라’(Don’t)”라는 글과 함께 커플이 나온 한 사진을 23일 올렸다.

사진에는 한 커플이 디즈니월드에서 월트디즈니컴퍼니의 로고와 비슷하게 적힌 알파벳 ‘D’가 있는 티셔츠를 입고 있다. 남성이 입은 티셔츠에는 ‘나는 그녀에게 D를 줬다’(I Gave her the D)가 적혔다. 또 여성이 입은 티셔츠의 문구는 ‘나는 D를 원한다’(I Wanted the D)이다. 여기서 D의 의미가 성적인 의미를 뜻해 논란이 된 것이다.

카터는 이 커플이 성적 문구가 있는 티셔츠를 입고 디즈니 월드에 나타나자 ‘그러지 말라’는 의미로 트위터에 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디즈니 월드와 디즈니 파크는 이 티셔츠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디즈니 월드와 디즈니 파크 규정상 적절하지 않은 의상을 입은 손님들에게 퇴장을 요구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