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 착용 농구화 17억원 낙찰… 경매 신기록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5 19:00수정 2021-10-25 1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클 조던이 신인 시절에 신었던 ‘1984년 나이키 에어쉽 운동화’가 147만2000달러(약 17억3100만원)에 낙찰, 운동화 경매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소더비 웹사이트 캡처)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신인 시절 신었던 농구화가 17억 원에 낙찰되며 소더비 경매에서 신기록을 경신했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소더비는 이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경매에서 조던이 신었던 ‘나이키에어십’ 농구화가 147만 2000달러(약 17억 2000만 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당초 낙찰 예상가는 100만~150만 달러였다.

가장 높은 가격을 불러 농구화를 차지한 사람은 스포츠 선수들의 다양한 기념품을 수집하는 닉 피오렐라로 밝혀졌다.

이번 판매로 소더비 ‘경기에 신고 뛴 운동화’ 부문 최고가를 경신한 나이키에어십 농구화는 1984년 조던이 시카고 불스 소속 신인으로 미국 프로농구(NBA)에 데뷔한 뒤 출전한 다섯 번째 경기에 신었던 농구화다.

주요기사
당시 덴버 너기츠를 상대했던 조던은 상대 팀 볼 보이였던 토미 팀 루이스에게 신발을 선물했고 오랫동안 신발을 간직해오던 루이스가 경매에 출품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더비는 이 농구화가 조던이 NBA 정규시즌에 신었던 농구화 중 가장 오래된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조던은 NBA 입성 후 압도적인 실력을 자랑했고, 나이키는 조던과 전속 계약을 맺기 위해 특정 운동선수의 이름을 딴 브랜드를 최초로 출시했다.

나이키는 ‘에어 조던’ 브랜드를 출시하고 조던과 전속 계약을 맺은 뒤 나이키에어십 농구화의 한정판을 조던에게 제공했는데 이번 경매에 나온 신발이 그중 하나다.

뒤꿈치에 ‘에어 조던’ 또는 ‘나이키 에어’라는 글귀가 씌어있는 기존 모델과 달리 한정판은 ‘에어’라는 글귀만 새겨져 있다.

한편 소더비는 지난 5월에도 조던이 신고 뛰었던 농구화의 경매를 진행했다. 당시 경매에 나온 에어조던1 농구화는 56만 달러 (약 6억 6000만 원)에 낙찰됐다.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