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슈/신수정]“부패한 리더는 싫다”… 낙마하는 지도자들

신수정 국제부 차장 입력 2021-10-20 03:00수정 2021-10-20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치권에 돌풍을 일으키며 2017년 최연소 국가수반이 된 제바스티안 쿠르츠 전 오스트리아 총리(35). 그는 최근 부패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9일 사임 의사를 밝혔다. 신화 뉴시스
신수정 국제부 차장
2017년 ‘유스퀘이크(youthquake·젊음이 일으킨 지진)’ 열풍을 이끌며 최연소 국가수반이 되었던 제바스티안 쿠르츠 전 오스트리아 총리(35)가 부패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이달 9일 사임 의사를 밝혔다.

민주적 절차로 선출된 전 세계 국가수반 중 최연소였던 쿠르츠 전 총리는 17세에 집권 국민당에 입당했고 27세 때 외교장관이 됐다. 훤칠한 키와 외모, 젊은 이미지로 주목받은 그는 2017년 선거에서 자신의 반(反)이민 정책으로 국민당이 승리하자 극우 자유당과 연립정부를 구성해 31세 나이로 총리가 됐고 지난해 1월 재집권에 성공했다.

현재 그는 2016, 2017년 재무부 자금을 사용해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조사가 이뤄지도록 조작하고 이런 조사 결과와 함께 우호적인 기사가 보도되도록 한 언론사에 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재무부 예산 120만 유로(약 16억6000만 원)에 대한 청구서가 조작됐는지를 조사 중이다. 이 건 외에도 그는 의회에서 허위 진술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정계의 저스틴 비버’로 불릴 만큼 높은 인기를 누렸던 젊은 정치인이 스스로 물러난 데는 야당뿐 아니라 그가 속한 국민당의 연립정부 파트너인 녹색당마저 등을 돌린 게 결정적이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의 혐의가 불거지자 녹색당의 지그리트 마우러 원내대표는 “그런 사람이 더는 공직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은 매우 명백하다”고 비판하며 “현 연정을 계속 이끌어 나갈 흠결 없는 인물을 후임자로 지명해 달라”고 국민당에 요구했다.

주요기사
부패 혐의로 궁지에 몰린 것은 쿠르츠 전 총리만이 아니다.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67)는 최근 치러진 총선에서 야당 연합에 패배했다. 체코 2위 대기업 아그로페르트를 운영하던 바비시 총리는 2012년 긍정당(ANO2011)을 만들어 정계에 입문했다. 기업가 출신으로 기존 정치인의 부패와 특권 등을 비판하고 나선 그에게 사람들은 열광했다.

부패 척결을 외치며 기존 정치에 실망했던 유권자들의 마음을 잡았던 그에게 국민들이 등을 돌리게 된 건 아이러니하게도 그의 부패 때문이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미국 워싱턴포스트, 영국 BBC방송, 프랑스 르몽드, 일본 아사히신문 등 117개국의 150개 언론사와 함께 탐사 취재해 3일 내놓은 ‘판도라 문건(Pandora Papers)’에는 그가 조세회피처에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2200만 달러(약 260억 원)를 빼돌리고 프랑스에 호화 별장을 매입한 의혹이 담겨 있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72)은 자녀들이 소유한 광산기업 ‘도밍가’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의혹이 불거져 탄핵의 궁지에 몰려 있다. 이 기업은 2010년 피녜라 대통령과 가까운 사업가에게 1억5200만 달러(약 1792억 원)에 팔렸는데 계약 당시 ‘도밍가가 광산을 운영하는 지역에 (정부는) 환경보호구역을 설정하지 않는다’는 조건이 붙었다. 실제로 당시 피녜라 정부는 해당 지역을 환경보호구역으로 지정하지 않았다. 논란이 커지자 칠레 검찰은 뇌물이나 조세 범죄 가능성을 두고 공식 수사를 시작했다. 칠레 야권 의원들은 “개인 사업을 위해 공직을 이용했다”며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에 돌입했다.

저널리스트인 세라 체이스가 10여 년간 미국 공영라디오(NPR) 특파원으로 아프가니스탄에 머물며 주목한 것은 나라를 나락으로 떨어뜨린 아프간 정부 관료들의 부패상이었다. 그는 2018년 펴낸 ‘부패권력은 어떻게 국가를 파괴하는가’에서 아프간에 체포된 탈레반 수감자들의 이야기를 전하며 “이들이 탈레반에 가입한 가장 큰 동기는 아프간 정부의 부패 때문”이라고 했다. 부패가 일상화된 현실을 바로잡으려면 비폭력적 방법으로는 힘들기 때문에 탈레반에 가입했다는 것이다.

정치 불신을 넘어 정치 혐오가 심화되는 요즘, 국민들은 리더의 도덕성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 ‘부패 없는 리더십’을 요구하며 크건 작건 흠결이 있는 지도자들의 사퇴를 요구하는 이유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있는 우리도 예외는 아니다.

신수정 국제부 차장 crystal@donga.com
#부패한 리더#제바스티안 쿠르츠#안드레이 바비시#리더의 도덕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