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美 방송서 BTS 안무하며 “수백 번 연설 보다 효과적” 극찬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5 09:28수정 2021-09-25 13: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방송 인터뷰에서 방탄소년단(BTS)의 안무를 선보이며 “유엔 사무총장이나 제가 수백 번 연설하는 것보다 훨씬 효과적”이라 극찬했다.

24일(현지시간) 오전 미 ABC방송 ‘굿모닝 아메리카’를 통해 방영된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BTS의 노래 ‘퍼미션 투 댄스’에 대해 “노래도 아름답고 안무도 아름답지만 차이를 뛰어넘는 통합이라는 메시지를 세계인들에게 전달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엄지손가락을 펴고 다른 손가락들을 살짝 구부린 채 양손을 위아래로 움직이는 동작을 선보이며 BTS 멤버들에게 “이런 게 있죠?”라고 물었다.

이는 ‘퍼미션 투 댄스’ 공연 안무 중 하나로 ‘즐겁다’는 뜻의 국제 수화를 응용해 만든 것이다. 이에 BTS 멤버들은 수화를 활용한 다른 2개의 안무 동작을 선보이는 것으로 화답했다.

주요기사


또 문 대통령은 “BTS가 청년층을 대표하고 청년층으로부터 널리 공감을 받고 있기 때문에 그 문제(SDG)에 대해 젊은이들의 공감과 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유엔 사무총장이나 제가 수백 번 연설하는 것보다 훨씬 효과적”이라고 했다.


BTS 멤버 정국은 “(유엔에서) 스피치와 퍼포먼스를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특사 임명장을 받고 대통령과 함께 뉴욕에서 뉴스를 하고 있다는 게 약간 시간이 멈췄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앞서 BTS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돼 지난 20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 문 대통령과 함께 참석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