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女 청소년 축구팀, 포르투갈 망명…‘사커볼 작전’ 성공

김동욱 기자 입력 2021-09-22 21:53수정 2021-09-22 2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프가니스탄 여자 청소년 축구팀. AP 뉴시스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의 여자 청소년 축구팀이 포르투갈 망명에 성공했다.

22일 AP통신에 따르면 아프간의 14~16세 여자 청소년 축구팀 선수 26명과 코치, 가족 등 80명이 19일 포르투갈 리스본에 도착했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전직 미군 장군과 미 중앙정보국(CIA) 출신 인사가 관여된 인도주의 단체 등은 이들을 해외로 망명시키는 이른 바 ‘사커볼 작전’에 힘을 합친 것으로 전해졌다.

청소년 팀은 육로를 통해 파키스탄으로 탈출한 뒤 망명을 기다려왔다. 리스본 도착 후 선수들은 “축구를 계속하고 싶다”며 포르투갈 출신의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만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