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위한 진지한 외교 추구”

동아닷컴 입력 2021-09-21 23:53수정 2021-09-22 0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본부에서 진행한 총회 연설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완수를 위해 진지하고 한결 같은 외교를 추구한다”면서 이와 같이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참석한 유엔 총외에서 이와 같이 말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아프가니스탄 철수 결정을 다시금 옹호하며 “우리는 아프간에서 20년간 분쟁을 종식했고, 끊임없는 전쟁의 시대를 마감했다 ”며 “우리의 끈질긴(relentless) 외교의 새로운 시대를 열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동아닷컴 >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