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다운 면모 보여라”…탈레반, 美에 12만명 대피 대가 요구

뉴스1 입력 2021-09-15 00:23수정 2021-09-15 00: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하고 임시정부 ‘이슬람에미리트’를 설립한 탈레반이 수억달러의 지원을 약속한 국제사회에 감사함을 표현함과 동시에 미국에 ‘대국다운 면모’를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APF통신에 따르면 14일 아미르 칸 무타키 아프간 외교부 장관 대행은 전날 유엔이 12억달러(약 1조4058억원) 지원을 약속한 것에 대해 “이슬람 에미리트는 투명한 방식으로 지원금을 가난한 사람들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12만명 이상의 미국인과 현지 협력자들을 아프간에서 대피하도록 도운 것에 대해 미국에 대가를 요구했다.

아미르 칸 장관 대행은 “미국은 큰 나라”라며 “그들은 큰 마음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