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등 외신, 국내 안산 페미 논란에 주목 “온라인 학대”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30 07:51수정 2021-07-30 0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수의 외신들이 한국 여자 양궁 국가대표팀의 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안산(20·광주여대)이 짧은 헤어스타일을 이유로 온라인상에서 혐오 공격을 받고 있다며 주목했다.

로이터통신은 29일(현지시간)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를 딴 한국 양궁 선수의 짧은 머리가 반(反)페미니스트들을 자극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를 “온라인 학대(abuse)”라 규정하면서 “이는 젊은 한국 남성들 사이의 반페미니즘 정서가 배경에 있다”고 분석했다.

BBC 방송 역시 안산에 대해 “온라인 학대를 당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BBC 서울 주재 특파원인 로라 비커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번 공격은 자신들의 이상에 순응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성을 공격하는 소수 인원의 목소리다. 한국이 성 평등 문제와 씨름하고,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려면 이 문제를 정면으로 다뤄야 할 것”이라며 “페미니즘은 한국에서 더러운 의미의 단어가 돼 버렸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 서울지부 객원 기자 켈리 카술리스 조도 자신의 트위터에 “안산이 짧은 헤어스타일을 이유로 남성 네티즌들로부터 비난받고 있다. 헤어스타일이 아직도 특정 그룹 사이에서 논쟁거리일 정도로 반페미니즘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는 일베를 떠올리게 한다. 헤어스타일 하나로 혐오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고 규탄했다.

주요기사
앞서 안산은 양궁 혼성 단체와 여자 단체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2관왕에 올랐다. 최근 그는 인스타그램에서 ‘왜 머리를 짧게 자르느냐’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 “그게 편하다”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일부 남성들은 갑자기 ‘안산은 숏컷을 했으니 페미니스트’라는 주장을 펼쳤다. 또 안산이 여대 출신인 점과 과거 인스타그램에서 사용했던 특정 표현까지 끌어와 지적하며 비난했다.

이에 맞서 팬들은 SNS에서 ‘안산 지킴이’ 릴레이 운동을 펼쳤다. ‘안산 선수를 지켜주세요’라는 제목의 포스터를 만들어 공유하면서 대한양궁협회에 ▲선수가 사과하게 하지 말 것 ▲절대 반응하지 말 것 ▲도 넘는 비난에 대해 강경하게 선수를 보호할 것 등을 요구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