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이순신 장군’ 현수막 비난한 日에 “불망나니짓”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6 13:29수정 2021-07-26 14: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5일 (사진 왼쪽)도쿄 올림픽선수촌 대한민국 선수단 숙소에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고 적힌 응원 현수막이 걸려 있다. 17일 (사진 오른쪽) 선수단 숙소엔 ‘이순신 장군’ 글귀가 철거되고 ‘범 내려온다’ 현수막이 걸려 있다. ⓒ News1
북한 선전매체가 한국 선수단이 도쿄올림픽 선수촌 건물에 내걸었던 ‘이순신 장군’ 글귀 현수막을 떼라고 요구한 일본을 맹비난했다.

26일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논평에서 “최근 일본 반동들이 신성한 올림픽 운동의 이념과 정신을 어지럽히는 불망나니짓을 일삼고 있어 온 겨레와 국제사회의 커다란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라고 일본을 비난했다.

이어 “스가 패당은 남조선(한국) 선수단이 일본 도쿄의 선수촌에 걸어놓은 대형 현수막에 대해 ‘반일 현수막을 내걸었다’, ‘올림픽에 와서 반일 선전을 하고 있다’고 트집 잡으며 우익 깡패들을 내몰아 ‘욱일기’를 흔들며 난동을 부리게 하는 천하의 못된 짓도 서슴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일본이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지도를 게시하고, 올해 방위백서에서도 독도를 일본의 ‘고유한 영토’라고 억지 주장했다며 “민족적 의분으로 피를 끓게 하는 후안무치한 망동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또 “파렴치하고 저열한 망동의 이면에는 어떻게 하나 저들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국제적으로 인정시키며 저들의 재침 책동을 합리화해보려는 간특한 속심이 깔려 있다”며 “올림픽 경기대회마저 추악한 정치적 목적과 재침야망 실현에 악용하는 왜나라 족속들이야말로 조선 민족의 천년 숙적이고 악성 비루스(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한 평화의 파괴자”라고 주장했다.

앞서 대한체육회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이 머무는 도쿄의 선수촌 밖에 이순신 장군의 말을 패러디한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는 현수막을 걸어 논란이 됐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체육회에 현수막 철거를 요구했고, 일부 극우 세력은 선수촌 앞에서 욱일기를 흔들며 항의하기도 했다. 결국 대한체육회는 현수막을 건지 사흘 만에 철거했다.

하지만 이후 ‘범 내려온다’ 현수막도 ‘반일 정서’를 담고 있다는 해석이 나와 논란이 됐다. 도쿄스포츠 신문은 “임진왜란 당시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무장인 가토 기요마사에게 지시한 호랑이 사냥을 암시하고 있다”라며 “독도(꽃잎)도 그려져 있어 한국 영토라는 주장에 성토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한체육회는 지난 21일 “해당 현수막은 한국 선수단의 도전정신을 호랑이의 기상에 빗대 표현해보자는 취지로 제작했으며, 일부 일본인이 제기하는 정치적 의도와는 전혀 상관없이 ‘순수한 선수 응원’ 차원에서 만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