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기정 선생을 日마라토너로 전시한 일본

유재영 기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인근 박물관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코너
‘베를린 마라톤 金’사진 최상단 배치
日유학 한국 학생들 제보로 알려져
서경덕 교수 “日 조직위에 항의”
일본 올림픽박물관 내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전시 코너에 있는 손기정 선생의 1936년 베를린 올림픽 금메달 시상식 사진. 서경덕 교수 제공
도쿄 올림픽 개·폐회식 등 주요 이벤트가 열리는 주경기장 인근에 있는 일본 올림픽박물관의 전시물이 마라톤 영웅 고 손기정 선생(1912∼2002)을 일본인으로 오해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도쿄에 유학 중인 한국 학생들의 제보로 국내에 알려지게 됐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교양학부)에 따르면 박물관 측은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전시 코너에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인 손기정 선생의 사진을 최상단에 배치했다. 손 선생이 월계관을 쓰고 시상대에 있는 사진에는 한자와 일본어로 ‘손기정, 1936년 베를린 대회 육상 경기 남자 마라톤’이라는 설명만 되어 있다. 이 박물관은 일본올림픽위원회(JOC)가 운영하고 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휴관을 하다가 6월 1일부터 다시 관람객 입장을 허용하고 있다.

서 교수는 17일 일본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와 JOC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관람객들이 이 공간에서 손기정 선생과 마주하게 되면 현재로서는 일본인으로 오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우려했다. 이어 “손기정 선수가 일장기를 달고 일본 선수단으로 출전한 건 역사적 사실이지만 손기정은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세계에 제대로 알려야만 한다”고 말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홈페이지에는 손 선생에 대해 ‘한국의 손기정(Sohn Kee-chung of Korea)’이며 “당시 한국은 일제강점기 시기를 겪었다”는 역사적 설명을 하고 있다. 서 교수는 도쿄 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된 것을 발견한 뒤 IOC 및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측에 항의 메일을 지속적으로 보내고 있다.

손기정 선생의 외손자인 손기정기념재단 이준승 사무총장은 “과거에는 일본인들이 손기정 선생에 대해 조심스럽게 생각했지만 기조가 변한 것 같다. 1년 전에도 있었던 사례”라며 “올림픽의 꽃이 마라톤이지 않나. 일본 올림픽 역사에서 손 선생의 비중을 빼놓지 못하는 건 이해가 가나 한국인으로 알리지도 않고 슬픈 우승자로 기억될 수밖에 없는 것을 설명하지도 않았다는 건 한국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도쿄 올림픽#손기정 선생#오해#논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