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이야” 머스크, 비트코인 매각 시사에 코인시장 출렁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7 10:45수정 2021-05-17 1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Getty Image/이매진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 소유 비트코인을 전량 매각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16일(현지시각) 아이디 ‘크립토 웨일’이라는 트위터 사용자는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다음 분기에 테슬라가 비트코인 보유분 나머지를 처분했다는 것을 알게 되면 자책할 것”이라며 “머스크에 대한 증오가 점점 커지고 있지만 나는 머스크를 탓하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크립토 웨일’은 자신이 비트코인 분석가라고 소개했다.

그런데 이 글에 머스크는 “정말이다(Indeed)”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CNBC 등 미국 언론들은 머스크가 테슬라가 이미 비트코인을 팔았거나 곧 전량 매각할 것이라 시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크립토 웨일스 트윗에 답변을 남긴 일론 머스크. 사진출처=트위터

머스크의 트윗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8% 이상 하락하기도 했다. 5만 달러에 재진입을 시도하던 비트코인 가격은 4만 3000달러대까지 추락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 가격이 장중 5500만 원까지 하락했다.

주요기사
머스크는 12일 비트코인을 테슬라 차 결제 수단으로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비트코인 채굴에 과도한 화석연료가 투입돼 환경을 오염시킨다는 이유였다. 이에 암호화폐 업계에서는 머스크의 궁색한 변명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코인 채굴에 전력이 많이 소모되는 것을 머스크가 몰랐을 리 없다는 것이다.

코인 투자자들 역시 머스크의 발언을 비판했다. 올 2월 15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투자 사실을 공개하며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용인하겠다고 밝힌 지 3개월 만에 말을 뒤집었기 때문이다. 이에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테슬라 불매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머스크의 한 마디에 코인 시장이 출렁이는 상황이 반복되자 전문가들과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벤처투자가이자 유니언스퀘어벤처스의 창립 파트너인 프레드 윌슨은 14일 “머스크는 게임을 하고 있다”라며 “나는 이로 인해 지난해 그에 대한 존경심을 크게 잃었다”고도 말했다.

뉴욕타임스 (NYT) 역시 머스크에 대해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며 “결제 중단 방침 전에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매각한 것인지 향후 실적 발표를 지켜볼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