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나 “이혼한 빌 게이츠, ‘145조 재산’ 반으로 나눌 것”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5-04 17:51수정 2021-05-04 17: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자 빌 게이츠가 3일(현지시각) 아내 멀린다 게이츠와의 이혼 사실을 알렸다. 빌 게이츠 페이스북
이혼 전문 최유나 변호사는 4일 빌 게이츠 부부의 이혼을 언급하면서 “재산은 반으로 나눌 것”이라고 추측했다.

최 변호사는 이날 KBS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출연해 이혼을 발표한 빌 게이츠와 관련 “이혼 자체는 동의했으니 문제가 없는데 재산에 대해 고민해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법률상 부부가 27년 정도 함께 살았다면 재산이 반으로 나뉜다”라며 “판례를 보면 미국은 더 그렇더라. 아마 (아내가) 반 가깝게 가져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전세계가 보고 있으니 재산에 대한 다툼보다는 좋게 마무리될 것 같다. 합의가 다 된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와 아내 멀린다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서로의 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과 노력 끝에 결혼 생활을 끝내자는 결정을 내렸다”고 알린 바 있다.

빌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마케팅 관리자로 일하던 아내와 만나 1994년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한편 부부의 재산은 약 1300억 달러(약 145조7000억 원) 규모로 추정된다. 다만 CNBC는 정확한 재산 규모나 분할 방식은 아직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