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달 21일 방미…백악관 “철통동맹 강조할 것”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30 09:08수정 2021-04-30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News1
백악관이 내달 21일 방미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하며 철통 동맹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각)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21일 방미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미국과 한국 간의 철통같은(ironclad) 동맹 관계를 강조하는 자리가 될 것이며 우리 정부와 국민, 그리고 경제와 관련해 광범위하고 깊은 유대가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협력해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긴밀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길 기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