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모든 성인, 나이 제한 없이 백신 맞을 수 있다

김예윤 기자 입력 2021-04-20 00:09수정 2021-04-20 0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P뉴시스
미국에서 거주하는 모든 성인은 연령 제한 조건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된다. 이미 성인의 절반 이상이 최소 1차 백신 접종을 받았다.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하와이와 매사추세츠, 뉴저지, 오레곤, 로드아일랜드, 버몬트 등 6개 주도 이날부터 나이 제한 없이 백신 접종 자격이 생겼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워싱턴DC와 자치령 푸에르토리코까지 포함해 50개 모든 주에서 나이 제약 조건 없이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

미국은 지난해 12월부터 의료종사자와 65세 이상 고령자 등 고위험군을 우선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이후 화이자, 모더나 백신 배포 속도가 빨라지며 각 주별로 접종 연령층을 확대해왔다.

미 질병통제센터(CDC)에 따르면 18일까지 1억 1300만 명, 즉 미국 성인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이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맞았다. 8430만 명은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쳤다. 현재 미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만 접종하고 있다. 미 전역에서는 하루 평균 320만 회 분량의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한 달 전인 250만 회에 비해 30% 가까이 늘어났다.

주요기사
화이자는 이달 12세부터 15세 사이의 어린이 대상으로도 긴급사용승인 허가를 당국에 신청한 상태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모든 연령대의 어린이가 22년 1분기에는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NYT는 지금 속도대로라면 6월 중순까지 미국 인구의 70%가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100일 안에 백신 접종 2억 회분을 목표로 내세운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100일은 이달 29일로, NYT는 “이 속도로는 취임 당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