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또 증오범죄…10대 한국계 “매춘부” 욕설 듣고 폭행 당해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6 14:45수정 2021-04-16 1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제나 두푸이 인스타그램
아시안 혐오 범죄가 미국에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국계 10대 여성이 증오 범죄의 표적이 된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터스틴 경찰서는 한국계 여성 제나 두푸이(18)를 폭행한 흑인 남성 자허 터주딘 슈웨이브(42)를 증오범죄 혐의로 체포했다고 지역 일간지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를 통해 15일(현지시각)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슈웨이브는 11일 터스틴의 한 공원에서 두푸이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성희롱 발언을 하며 어디 출신인지 물었다.

두푸이가 한국계라고 하니 슈웨이브는 더 관심을 보였다. 그러자 두푸이는 자신에게 떨어지라고 요구했고 슈웨이브는 갑자기 화를 내며 발길을 돌렸다.

주요기사
두푸이는 1시간 뒤 공원에서 슈웨이브가 또 다른 여성에게 접근하는 것을 목격했고 이를 저지하려다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

슈웨이브는 두푸이를 향해 “북한 매춘부”, “핵 테러리스트”라는 등 인종차별적·성차별적 욕설을 퍼부었다.
사진출처=터스틴 경찰서 보도자료

슈웨이브가 자신에게 손을 뻗으려고 하자 위협을 느낀 두푸이는 호신용 분사기를 꺼내 들었고 슈웨이브는 두푸이를 땅바닥에 넘어뜨려 폭행했다. 그제야 주변 사람들이 끼어들어 슈웨이브를 쫓아냈다.

경찰은 슈웨이브를 증오범죄, 폭행, 성추행 등의 혐의를 적용해 체포했다.

두푸이는 슈웨이브의 폭행에 뇌진탕, 어깨탈골, 발목 골절 등 중상을 입었다.

두푸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폭행 사실을 비롯해 슈웨이브에게 맞아 다친 부위를 찍어 올렸다. 그의 얼굴, 팔, 다리에는 멍 자국이 가득했다.

두푸이는 “이런 일이 나한테 일어날 줄은 몰랐다”라며 “내가 아시아 여성이라는 이유로 3시간 동안 표적 공격을 당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 당시 많은 친절한 사람의 도움을 받긴 했지만 이런 일은 절대 일어나지 말았어야 했다”며 사건 초기에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지켜보기만 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