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미국은 지지 vs 중국은 반대

뉴스1 입력 2021-04-13 11:36수정 2021-04-13 1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일본 동향 및 우리 정부 대응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뚜렷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미국은 오염수 방출이 국제 기준에 맞는다며 찬성한데 비해 중국은 주변국의 우려를 무시하지 말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미국 국무부는 일본이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에서 나온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국제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일본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긴밀히 협조해 방사능 감시, 복원, 폐기물 처리, 원전 폐로 등을 포함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후속 처리를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미국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현장에 보관 중인 처리수와 관련, 몇 가지 옵션을 검토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일본의 결정은 투명했으며,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원자력 안전 표준에 따라 접근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미국은 특히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에 대해 일본 정부가 쓰는 용어인 ‘처리수’(treated water)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이에 비해 중국은 적극적인 반대를 표명하고 있다. 미중의 차이는 단어선택에서도 명확히 드러난다. 미국은 처리수라는 단어를 썼지만 중국은 ‘오염수’라는 단어를 썼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 뉴스1
중국 외교부는 전날 홈피에 게재한 대변인 성명에서 ”이번 사안은 매우 중대한 사안이기 때문에 일본은 주변국의 반대를 무시해서는 안 된다“며 ”일본 측에 책임감을 갖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의 자오리졘 대변인은 ”주변국이 반대할 때 일본은 귀머거리 행세를 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특히 신화통신은 중국은 일본의 조치에 반대하기 위해 이웃 국가를 뭉치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주지엔전 광동해양대학의 전 부총장은 “일본은 해양이 스스로 정화 할 수 있는 능력이 있기 때문에 해양의 생태 환경이 스스로 회복 될 수 있다는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중국이 이웃 국가와 연합, 일본 정부에 대한 소송을 제기해 결정을 철회하거나 보상을 요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염수를 해양에 배출하는 것은 부분적인 해류가 결국 전체 바다와 통합돼 특히 동중국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했다.

신화통신은 2018년 난징 대학의 모델을 인용, 2011년부터 태평양으로 배출 된 세슘은 2013년까지 동중국해에 널리 퍼져 2019년에 정점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은 이뿐 아니라 일본 어부들도 오염수 방출을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다며 일본 어부들의 입장을 자세히 소개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