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부산시장 박영선 축하” 트위터 올렸다 “큰 실수” 수정

뉴시스 입력 2021-04-11 15:47수정 2021-04-11 16: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위터서 "오세훈과 박영선의 승리 축하"
하루 뒤 큰 실수 했다며 박형준으로 고쳐
해리 해리스 전 주한 미국대사가 4·7 재보궐선거 당선인들을 축하하면서 이름을 잘못 적는 실수를 했다.

해리스 전 대사는 지난 9일 트위터에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과 박영선의 승리를 축하한다(Congratulations to Oh Se-hoon and Park Young-sun who won their races for Mayor of Seoul and Mayor of Busan, respectively)”고 밝혔다.

그는 이 글에서 국민의힘 박형준 당선인 대신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이름을 적었다. 그러자 댓글에는 박영선 후보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당선인의 경쟁자였으며 부산시장 당선인은 박형준이라는 내용이 달렸다.

이에 해리스 전 대사는 10일 “큰 실수를 했다. 앞서 올린 글을 수정하겠다. 내 잘못”이라며 박형준 당선인이 포함된 새 축하글을 올렸다. 그는 주한미국대사관과 누리꾼 등 지적해준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주요기사
해리스 전 대사가 트위터로 논란을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재임 중이던 지난해 4월19일 자신의 트위터에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2~3호기 한국 인도 사실을 공개했다. 한국 국방부가 민감한 감시정찰 자산이 대외적으로 공개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반대했지만 해리스 대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트위터로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