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km 액셀’… 우즈 車전복사고 원인은 과속

강홍구 기자 입력 2021-04-09 03:00수정 2021-04-09 07: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브레이크 안밟고 제한속도 2배 달려
내리막길서 분리대 넘어 나무 충돌
약물-음주 증거없어 혈액검사 안해
자택서 회복중 우즈 “격려 감사” 트윗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도로에서 전복 사고를 당했던 타이거 우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이 수습되는 모습. 8일(한국 시간) 수사 당국은 사고 당시 우즈(작은 사진)는 제한속도 시속 45마일(약 72km)인 도로에서 84∼87마일(약 135∼140km)로 달리고 있었다고 발표했다. AP 뉴시스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의 차량 전복 사고는 제한속도의 2배에 달하는 과속이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8일(한국 시간) 앨릭스 비야누에바 LA 카운티 보안관은 우즈가 사고 당시 제한속도가 시속 45마일(약 72km)인 도로에서 84∼87마일(약 135∼140km)로 달리고 있었다고 밝혔다. 가파른 내리막길 곡선 구간에서 중앙분리대를 넘어 나무를 들이받을 때의 속도는 75마일(약 120km)이었다. “안전하지 못한 속도로 주행했고 커브에서 대처하지 못한 것이 사고의 주원인이 됐다”는 설명이다.

사고 당시 우즈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블랙박스(data recorder) 분석 결과 브레이크를 밟은 흔적이 전혀 없었고 가속페달에 99% 압력이 가해지고 있었기 때문. 수사 당국은 당시 우즈가 약물이나 술에 취해 있다는 증거가 없었기 때문에 혈액검사를 위한 영장을 신청하지 않았다. 다만 우즈는 당시 사고에 대한 기억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 당국은 위험한 차선 변경 등 위반 행위가 수차례 발생했다는 증거가 없는 우즈에게 별도의 소환장을 발부하거나 부주의한 운전 혐의로 기소하지 않을 계획이다. 블랙박스 기록을 증거로 과속 딱지를 발부할 가능성은 있다.

주요기사
사고 후 다리, 발목 수술을 받은 뒤 플로리다주 자택에서 회복 중인 우즈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나를 도우러 와주고 911에 전화해준 선한 사마리아인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가족 및 회복에 계속 집중할 것이다. 어려운 시간 동안 받은 압도적인 지지와 격려에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과속 관련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

한편 우즈와 각별한 인연이 있는 시즌 메이저 골프대회 마스터스가 8일 개막하면서 그의 상태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82승에 메이저 대회에서만 15승을 달성한 우즈는 그중 5승을 마스터스에서 거머쥐었다. 지난달 우즈의 집을 방문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모두가 그를 다시 이곳(마스터스)에서 보고 싶어 한다. 우즈도 내년에 이곳에 서기 위해 그가 가진 모든 것을 시도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타이거 우즈#과속#전복사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