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딸 참수하고 스스로 경찰서 향한 인도 남성 “딸 남자관계 불만”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3-05 12:59수정 2021-03-05 1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 내용과는 무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자신의 17세 친딸을 참수한 후 스스로 경찰서로 향하다가 체포된 인도 남성이 충격을 안겼다.

4일(현지시간) NDTV 등 인도 언론과 복수 외신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하르도이 지구 경찰은 전날 오후 야채상인 사르베시 쿠마르를 체포했다. 쿠마르는 딸의 목을 들고 경찰서로 향하다가 체포됐다.

관련 사진과 영상이 SNS상으로도 널리 퍼졌고, 인근 주민들은 이 엽기적인 행각으로 인해 공포에 휩싸였다. 소식을 접한 경찰은 곧바로 출동했고 쿠마르는 순순히 체포에 응했다. 쿠마르는 범행을 인정하면서 “딸의 남자관계에 불만이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직후 집에서 2㎞가량 떨어진 경찰서를 향해 걷다가 체포됐다. 현지 경찰 간부 아누라그 바츠는 “쿠마르는 며칠 전 딸이 한 젊은이와 낯 뜨거운 장면을 연출하는 것을 목격하고 화가 나 딸을 혼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카스트제도 전통이 뿌리 깊게 이어져 내려오고 있는 인도에서는 다른 계급의 이성과 사귀거나 결혼한 이가 가족 구성원에 의해 목숨을 잃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이런 관습은 ‘명예살인’이라고 불리며 인도에서 해마다 수백 명이 이로 인해 희생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