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인타운서 한국계 남성 무차별 폭행 “‘중국바이러스’라며 비하”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6 10:41수정 2021-02-26 10: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트위터
미국 로스엔젤레스(LA) 한인타운에서 한국계 20대 남성이 무차별 폭행을 당하고 살해위협까지 받는 사건이 벌어졌다.

25일(현지시각) LA 한인사회와 NBC 방송 등에 따르면 미 공군 예비역인 한인 2세 데니 김(27) 씨는 16일 저녁 코리아타운에서 마주친 히스패닉계 남성 2명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김 씨는 폭행으로 코뼈가 부러지고 두 눈에 멍이 들었다.

김 씨는 “가해자 2명이 내게 ‘칭총’, ‘중국 바이러스’ 등 비하발언을 하며 나를 계속 때렸다”며 “그들은 나를 죽이겠다고 협박도 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마침 현장을 지나가던 지인의 도움으로 위험한 상황을 벗어날 수 있었다. 지인은 “가해자들에게 그만하라고 소리쳤더니 그들은 내게도 중국과 관련된 인종차별적인 욕설을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LA 경찰국(LAPD)은 이 사건을 혐오범죄로 보고 이 일대의 CCTV 영상과 목격자들을 확보하는 등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미겔 산티아고 캘리포니아 주하원의원은 성명을 내고 “김 씨가 인종차별적 조롱과 폭행을 당한 것은 명백한 증오범죄”라며 “우리는 방관자가 될 수 없다”며 이같은 범죄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