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코널, 상원 소집 요구 거절…“바이든 취임 전 탄핵 마무리 못 해”

뉴시스 입력 2021-01-14 08:12수정 2021-01-14 1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은 7일 동안 안전한 취임식과 질서 있는 권력 이양 집중해야"
미치 매코널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심리를 위한 상원 소집 요구를 거절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13일(현지시간) 하원의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직후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탄핵 심판을 위한 규정과 절차, 상원 선례를 고려하면 조 바이든 당선인이 다음 주 취임 선서를 하기 전까지 공정하고 진지한 재판이 이뤄질 가능성이 전혀 없다”라고 밝혔다.

그는 “미 상원에선 세 번의 대통령 탄핵 심판이 있었다. 여기엔 각각 83일, 37일, 21일이 소요됐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0일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까지 임기를 수행하는데, 취임식을 일주일 남겨둔 상황에서 임기 내 탄핵 절차 마무리는 어렵다는 것이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번 주 상원 절차를 시작해 지체 없이 움직여도 트럼프 대통령 퇴임 전까지 최종 평결은 안 나올 것”이라며 “이는 내가 지어낸 결론이 아니라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든) 당선인도 1월20일 취임식이 가장 빠른 대통령 교체라고 말했었다”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런 현실에 비춰볼 때, 의회와 행정부가 남은 7일 동안 곧 출범할 바이든 행정부로의 질서 있는 권력 이양, 그리고 안전한 취임식을 가능하게 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게 우리 국가를 위한 최선”이라고 했다. 이어 의회 선서를 준비하는 경관 등에게 감사를 표했다.

CNN에 따르면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 당 소속 의원들에게도 오는 19일까지 원내 복귀를 하지 말라는 메모를 전달했다고 한다.

앞서 미 하원은 이날 내란 선동 혐의로 트럼프 대통령 상대 탄핵소추안을 찬성 232표 대 반대 197표로 통과시킨 바 있다. 그간의 선거 부정 주장과 극단 지지자 추어올리기로 지난 6일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를 선동했다는 것이다.

이날 탄핵소추안 통과로 트럼프 대통령은 미 역사상 처음으로 두 번 탄핵소추를 당한 대통령이 됐다. 미국에선 과거 앤드루 존슨,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각각 1868년과 1998년에 하원 탄핵소추를 당했다. 두 사례 모두 상원 심리에서 탄핵이 무산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