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최종건 “이란, 나포선박 해양오염 증거 내놔야”

입력 2021-01-14 03:00업데이트 2021-01-1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억류 일주일 넘게 증거 제시 안해… 정부대표단 성과없이 귀국길 올라 이란 혁명수비대에 의해 나포된 한국 선박의 석방을 위해 현지에서 이란 정부 관계자들과 교섭해 온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성과를 내지 못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외교부는 13일 “최 차관은 이란 지도층 인사들과의 면담에서 이란 측이 4일부터 우리 선원과 선박을 억류하고 있는 데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조속한 억류 해제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외교부에 따르면 최 차관은 “한국 선박을 억류한 지 일주일 이상 지난 시점에서도 증거를 제시하지 않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납득할 만한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라”고 이란 정부에 요구했다.

최 차관이 언급한 ‘증거’는 나포된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의 해양 오염 의혹과 관련된 것으로, 이란 정부는 이 배가 이란 해역을 기름으로 오염시켰기 때문에 나포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이란은 선박 억류 문제는 사법적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사법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는 한국 선박을 풀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한국에 동결돼 있는 70억 달러(약 7조6900억 원)의 원유 수출대금 문제부터 해결하라는 것이다. 최 차관이 12일 만난 모지타바 졸누리 이란 의회 국가안보외교정책위원장은 “미국의 비인도적인 대이란 제재 때문에 한국과 이란 양국 관계가 영향을 받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동결 자금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12일까지 이란에 머문 최 차관은 카타르를 거쳐 14일 귀국한다. 정부는 이란과의 연락채널을 통해 나포된 선박의 석방 문제를 계속 논의할 방침이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 카이로=임현석 특파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