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中 또 적반하장…유튜버 김치논란에 “나라도 작은데 속도 좁다”

입력 2021-01-10 21:57업데이트 2021-01-10 21: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 누리꾼들이 이번 리즈치 김치 논란과 관련 한국을 비난하고 있다.(웨이보 갈무리)© 뉴스1
중국 유명 유튜버가 배추로 김장을 담근 후 김치찌개를 끓여 먹는 영상에 ‘Chinese Cuisine’(중국 전통요리)라는 해시태그를 단 사실이 알려지자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중국 누리꾼들이 적반하장으로 한국을 비난하고 있다.

앞서 지난 9일 유튜브 구독자 1400만명, 웨이보 팬 2725만명을 보유한 중국 유명 요리유튜버 리즈치(李子柒)는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와 웨이보 계정 등에 ‘라이프 시리즈 마지막 에피소드 : 배추의 삶’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유튜브에 업로드된 영상에서 리즈치는 배추를 수확해 소금에 담가 절이고, 빨간 양념을 묻혀 김장을 담그는 모습이 담겼다. 또 가마솥에 김치를 넣어 김치찌개를 만들기도 했다.

문제는 리즈치가 영상 설명란에 ’Chinese Cuisine‘(중국 전통요리), ’ChineseFood‘(중국음식) 등의 해시태그를 달아 김치가 마치 중국 전통음식인 것처럼 소개했다는 점이다.

이에 분노한 한국 누리꾼들은 댓글로 “오해가 있는 콘텐츠다. 김치는 한국의 전통음식”, “김치는 한국 음식인데 왜 중국 음식으로 소개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한 누리꾼은 “부적절한 영상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크게 분노했다.

리즈치에 대한 분노 여론이 중국 소셜미디어(SNS) 웨이보를 통해 알려지자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을 비난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파오차이(김치)는 쓰촨 전통음식이다. 쓰촨 사람들이 파오차이를 요리해 먹을 때 한국은 존재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한국을 조롱했다.

또 일부는 “중국에서 파오차이 요리법은 매우 다양하다. 무지한 한국인들이 뭣도 모르고 리즈치를 비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또 한국이냐. 이젠 지긋지긋하다”, “나라도 작은데 속도 좁다”며 한국을 조롱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