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메니아-아제르 “인도주의적 휴전” 합의

뉴스1 입력 2020-10-18 07:34수정 2020-10-18 07: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분쟁지 나고르노-카라바흐를 두고 3주째 분쟁을 벌여왔던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17일(현지시간) 휴전에 다시 합의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외교부는 18일 0시를 기준으로 “인도주의적 휴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수백명이 사망하게 한 분쟁지 나고르노-카라바흐를 둘러싼 거의 3주간의 충돌을 막기 위한 양국 간 휴전 합의 시도는 이번이 두번째이다.

아르메니아 외교부는 “아르메니아 공화국과 아제르바이잔 공화국은 18일 0시부로 인도주의적 휴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제르바이잔 외교부도 동일한 성명을 발표했다.

주요기사
이번 발표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카운터파트와 전화 통화를 갖고, 지난 10일 모스크바에서 합의된 휴전 합의를 “엄격하게 따를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뒤 나온 것이다.

러시아 외교부는 양국 장관들이 분쟁 해결을 위한 “실질적” 회담 개시의 중요성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은 지난 10일 모스크바에서 라브로브 장관이 중재한 11시간의 회담 뒤 휴전에 합의했지만, 이후 양국은 상대국에 대해 협정을 위반했다고 비난한 바 있다.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은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을 두고 1988년부터 갈등을 겪고 있다. 1992년부터 1994년까지는 전쟁을 치르기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