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옆 사진관]태국 경찰, 시위대에 물대포 발사

김재명 기자 입력 2020-10-17 13:38수정 2020-10-17 13: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일 태국 수도 방콕에서 경찰이 반정부 시위대를 강제 해산 시키기위해 물대포를 발사하고 있다.<AP뉴시스>



‘군부 출신 총리 퇴진’, ‘군주제 개혁’ 등을 요구하는 태국 반정부 시위가 3개 월 가량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나는 그만두지 않을 것” 이라며 사임요구를 거부했다.

15일 밤 태국 방콕 도심에 모인 수많은 반정부 시위대가 휴대폰 불빛을 흔들어보이고 있다.<AP 뉴시스>


세 손가락 경례는 영화 ‘헝거 게임’에 나온 제스처로 독재나 군부 정권에 대한 저항의 상징으로 통한다.<AP 뉴시스>


주요기사
그리고 15일 오전 4시를 기해 5인 이상 정치집회를 금지하는 비상칙령을 발효했다. 그러나 반정부 시위의 저항은 더욱 거세졌다. 이에 태국 경찰은 시위대에게 물대포를 발사했다.

경찰과 반정부 시위대가 충돌하고 있다.<AP 뉴시스>



한편 최근 반정부 시위대 50여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왕비와 왕세자가 탄 차량의 운행을 방해하고 ‘세 손가락 경례’를 했다가 체포된 시민2명이 종신형 위기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 손가락 경례는 영화 ‘헝거 게임’에 나온 제스처로 독재나 군부 정권에 대한 저항의 상징으로 통한다.

16일 태국 수도 방콕에서 경찰이 반정부 시위대를 강제 해산 시키기위해 물대포를 발사하고 있다.<AP뉴시스>

15일 태국 수도 방콕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AP뉴시스>


태국에서는 국왕이나 왕비에 대해 어떠한 폭력도 허용되지 않는다는 법(형법 제110조) 조항이 있다. 이를 어길 경우 최소 징역 16년에서 최대 무기징역이다. 또한 생명을 위협받게 되면 사형에 처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