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작권 운용능력 검증, 올해 마무리 못한다

신규진 기자 입력 2020-08-10 03:00수정 2020-08-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28일 한미연합훈련 축소시행
기간 이틀 늘지만 야간비중 줄여… FOC, 핵심만 검증하고 내년 다시
한미가 야간훈련 규모를 축소하는 대신 훈련 기간을 늘리는 방식으로 이달 중 연합훈련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는 이번 연합훈련에서 야간훈련 비중을 예년보다 대폭 축소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규모 병력 동원이 어려워진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에 비해 야간훈련 시간이 줄어들고 규모도 절반 이하 수준으로 축소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24시간 체제로 진행되는 본 훈련은 주야간 훈련 시간 및 규모가 동일한 비중으로 편성돼 왔다.

그 대신 본훈련인 지휘소연습(CPX) 기간은 이틀가량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는 통상 열흘 남짓한 본훈련 기간을 주말을 포함해 16일부터 28일까지 진행할 방침이다. 한미는 이번 연합훈련에서 가장 큰 화두였던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은 핵심만 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본훈련 말미에 최병혁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이 전작권 전환 후 구성되는 미래연합사령부 사령관을 맡는 훈련 시나리오가 일부 실시되는 것이다.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도 6일(현지 시간) 브리핑에서 “훈련 일부는 전작권 이양을 위한 것이며, 한국군이 능력을 갖춰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올해 훈련에서 제외되는 나머지 FOC 검증은 내년 연합훈련 때 다시 이뤄지게 됐다. 한 군 소식통은 “FOC 재검증 여부를 두고 내년에 한미 간 이견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하반기 연합훈련 당시 전작권 전환 1단계 검증 절차인 기본운용능력(IOC) 검증을 마친 한미는 올해 FOC에 이어 내년 완전임무수행능력(FMC) 검증에 나설 계획이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주요기사

#전시작전권#검증#한국-미국#연합훈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