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르면 1일 틱톡 미국 내 사용금지 조치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1 11:41수정 2020-08-01 16: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1일(이하 현지시간) 중국의 동영상 전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틱톡’에 대한 미국 내 영업금지 조치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플로리다 일정을 마친 후 전용기를 타고 돌아오면서 기자들에게 이 같은 계획을 말했다.

틱톡은 중국 바이트댄스사가 2017년 5월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 SNS다. 월간 순이용자수(MAU)는 8억 명으로 페이스북(24억5000만 명), 유튜브(20억 명), 인스타그램(10억 명) 등과 더불어 세계적으로 널리 쓰이는 SNS로 꼽힌다.


하지만 최근 애플의 운영체제(OS)가 새로 업데이트된 뒤 일부 앱에서 스마트폰 사용자 몰래 정보를 훔쳐보는 기능이 발각돼 문제가 됐다. 틱톡도 포함돼 있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조지아주 방송국 그레이TV에 출연해 “미국에서 틱톡 사용 제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직접 언급했다.

주요기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