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가 몇이야? 부럽다” 말했다가…美 10대 2명, 또래 총맞아 사망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30 10:23수정 2020-06-30 1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시카고 경찰(Chicago Police) 유튜브 캡처
미국에서 10대 소년 2명이 “키가 얼마나 되냐”고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10대 소년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9일(현지시간) ABC 뉴스는 지난 20일 오후 5시쯤 3명의 소년이 사탕을 구입하기 위해 시카고의 한 상점에 들어갔다가 라로이 배틀(19)과 짧은 대화를 나눈 이후 이 같은 일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브렌단 데니한 형사부장은 “피해자들이 상점에 들어섰고, 배틀이 줄을 서있는 것을 보게 됐다. 배틀의 키가 꽤 큰 편이기 때문에 그에게 ‘키가 얼마나 크냐’며 ‘나도 언젠간 키가 그렇게 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자 배틀은 가게 밖으로 나와 집으로 향하는 소년들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

주요기사

제이선 프랜시스(17)는 등, 가슴 왼손에 총상을 입었으며 찰스 라일리(16)는 뒷다리와 왼쪽 다리에 총을 맞았다. 신원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또 다른 소년은 간신히 총격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랜시스와 라일리는 총을 맞은 뒤 시카고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과정에서 사망했다.

사진|시카고 경찰(Chicago Police) 유튜브 캡처

경찰은 기자회견을 통해 “CCTV를 통해 배틀이 쓰레기통에 총을 버리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배틀은 모텔에 숨어 있다가 발견됐고, 경찰에 체포됐다”라고 발표했다.

또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탄피 9개를 회수했다고 덧붙였다.

배틀에 대한 보석은 거부됐고, 두 건의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경찰은 그가 이전에도 무기 사용과 관련해 유죄판결을 받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들 사이에 논쟁은 없던 것으로 파악됐다”라며 “배틀이 이 소년들에게 화를 낼 만 한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 배틀의 키는 약 190cm 정도였는데, 말 그대로 키가 매우 크기 때문에 키가 얼마나 큰지 물은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배틀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이유에 대해 파악 중이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