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전작권 전환 연기’ 한국여론 타진

동아일보 입력 2010-03-15 03:00수정 2010-03-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싱크탱크 CNAS 연구원
靑-국회 등 각계 의견 수렴
미국 행정부가 한국 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시점 연기론과 관련해 미국 내 유력한 싱크탱크에 용역을 줘 한국 내 여론을 파악하고 연기할 경우 어떤 대안이 가능한지에 대한 검토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14일 “민주당 성향 싱크탱크인 신미국안보센터(CNAS) 소속의 에이브러햄 덴마크 선임연구원이 지난달 한국을 방문해 청와대와 국방부 관료, 국회의원, 예비역 장성, 민간전문가 등을 두루 만나 한국의 전작권 전환 연기와 관련된 의견을 듣고 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CNAS의 한국 방문 조사는 미 국무부로부터 용역을 받아 진행한 것으로 안다”면서 “하지만 미국 정부가 전작권 전환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해석하는 것은 아직 이르고, 만약 연기론이 현안으로 대두될 경우 다양한 대안을 찾기 위한 ‘필드 트립(현장 방문)’으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덴마크 연구원과 한국 측 인사들 간의 만남에서는 전작권 전환 시기를 연기할 경우 그 조건으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한국군 전력 보완을 위한 미국 무기의 구매 등 다양한 방안이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영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초청 강연에서 “(전작권 전환 약속을) 없었던 것으로 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상당히 많은 것을 내놓지 않고는 불가능하다”며 전작권 전환 연기에는 대가가 따를 수 있음을 시사한 것도 이런 논의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박민혁 기자 mhpark@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