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방탄소년단, 전원 솔로 빌보드 ‘핫100’ 진입…뉴진스 2번째 진출

입력 2023-01-25 08:12업데이트 2023-01-25 09: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빅뱅(BIGBANG)’ ‘방탄소년단’(BTS) ‘뉴진스(New Jeans)’ 등 K팝 2·3·4세대 그룹들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에서 나란히 자체 신기록을 썼다.

24일(현지시간) 빌보드 트위터 등에 따르면, K팝 2세대 대표 보이그룹 빅뱅 멤버 태양(35·동영배)과 K팝 3세대 대표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28·박지민)이 협업곡 ‘바이브(VIBE)’는 28일 자 ‘핫100’ 차트에 76위로 데뷔했다.

태양이 ‘핫100’에 진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빅뱅 팀으로나 빅뱅 멤버들 중에서도 처음이다.

앞서 지민은 방탄소년단이 지난 2020년 2월 발매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7)’에 실린 솔로곡 ‘필터(Filter)’로 해당 차트에서 87위를 차지한 적이 있다. 방탄소년단 팀으로서는 여러 번 이 차트에 들어왔다. 하지만 솔로 자격으로 해당 차트에 들어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 멤버 일곱명 전원이 솔로로 ‘핫100’에 진입했다.

제이홉(J-Hope)은 미국 가수 겸 배우 베키 지(Becky G)와 협업한 ‘치킨 누들 수프(Chicken Noodle Soup)’로 ‘핫100’에서 81위, ‘잭 인 더 박스’ 더블 타이틀곡이자 선공개곡인 ‘모어(MORE)’로 82위, ‘방화’(Arson)‘로 96위를 차지했다.



슈가(Agust D)는 ’D-2‘의 타이틀곡 ’대취타(Daechwita)‘로 76위, 피처링으로 참여한 고(故) 미국 래퍼 주스 월드(Juice WRLD)의 앨범 ’파이팅 데몬스(Fighting Demons)‘ 수록곡 ’걸 오브 마이 드림스‘로 29위, ’강남스타일‘의 한류스타 싸이(PSY)와 협업한 ’댓 댓(That That)‘으로 80위에 올랐다.
뷔는 SBS TV 드라마 ’그 해 우리는‘ OST ’크리스마스 트리(Christmas Tree)‘로 79위를 차지했다. 정국은 하이브 오리지널 웹툰 OST ’스테이 얼라이브(Stay Alive)‘로 95위, 미국 싱어송라이터 겸 프로듀서 찰리 푸스와 협업한 ’레프트 앤 라이트(Left & Right)‘로 22위에 올랐다. 역시 ’맵 오브 더 솔 : 7‘에 실렸던 정국의 솔로곡 ’시차‘(My Time)가 84위에 오른 적 있다. 진(JIN)은 첫 공식 솔로 싱글로 브릿팝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디 애스트로넛(The Astronaut)‘으로 51위를 차지했다.

RM은 지난달 발매한 첫 공식 솔로 앨범 ’인디고(Indigo)‘의 타이틀곡으로, 밴드 ’체리필터‘ 보컬 조유진이 피처링한 ’들꽃놀이‘는 83위를 차지했다.

앞서 ’바이브‘는 발매 즉시 글로벌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아이튠즈의 월드와이드 송 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전 세계 차트 상위권 진입을 예고했다. 미국 빌보드와 더불어 세계 양대 팝 차트로 통하는 영국(UK) 오피셜 차트 최근(20~26일) 싱글 톱100 차트에 96위로 데뷔하기도 했다.

’바이브‘는 태양이 소속사를 더블랙레이블로 옮겨 처음 발표한 곡인데 기분 좋은 출발을 하게 됐다. 지민은 2월에 첫 솔로 음반을 내놓는다. 이를 앞두고 제대로 예열을 하게 됐다.
신드롬 걸그룹 ’뉴진스(New Jeans)‘는 ’핫 100‘에 데뷔한 지 일주일 만에 다른 노래로 해당 차트에 또 진입했다.

지난 2일 발매한 첫 싱글 ’OMG‘의 동명 타이틀곡 ’OMG‘가’ 28일 자 ‘핫 100’에 91위로 진입했다. 지난주 96위로 데뷔한 ‘OMG’의 선공개곡 ‘디토’에 이어 두 번째 차트 진입이다. 뉴진스의 ‘핫100’ 자체 최고 기록이기도 하다.

특히 뉴진스는 ‘디토’로 데뷔 6개월 만에 ‘핫 100’에 진입해 이 차트에 역사상 가장 빨리 진입한 K팝 그룹이 된 직후 해당 차트에 가장 빨리 2곡 이상을 올린 K팝 가수도 됐다.

특히 ‘핫100’에 2곡 이상 올린 K팝 그룹은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에 이어 세 번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