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세 아들 살해한 前부인…김태형 “아직도 이유 모른다”

입력 2022-09-23 10:35업데이트 2022-09-23 10: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김태형. MBN ‘특종세상’
배우 김태형이 세 아들을 동시에 잃은 슬픔을 털어놨다.

김태형은 지난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10년 전 그날의 기억에 대해 “상당히 공황상태였다”며 “세 아들을 잃어버리고 한 3년 정도는 정말 큰 방황을 했던 거 같다”고 입을 열었다. 앞서 2012년 한 여성이 세 아들을 살해했다는 뉴스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알고 보니, 아이들의 아버지는 김태형이었다.

김태형은 아내를 떠올리며 “좋은 엄마였다. 제 기억으로 아이들한테 잘해주고 사치 없이 아이들에게 정말 잘해줬다”고 회상했다. 다만 시간이 지날수록 아내가 변하는 게 느껴졌다고 했다. 그는 “아이들을 대하는 게 좀 거칠어지고 짜증도 많이 내더라”고 했다. 이후 아내는 ‘아이들과 바람 좀 쐬고 오겠다’는 문자 한 통을 남긴 채 연락이 두절됐다.

아내와 연락이 닿지 않자 김태형은 가출 신고를 했고, 일주일 만에 아내를 찾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하지만 경찰에게 아이들에 대해 묻자 “잘못됐습니다”라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한다. 김태형은 “아이들이 엄마하고 같이 나간 그날부터 찾아서 장례 치르는 날까지 정확히 10일인가 걸렸다, 열흘을 아무것도 안 먹고 술만 마셨다”고 했다.

김태형은 사건 직후 아내와 이혼했다. 그는 전처의 살해 동기를 아직까지 모른다며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 저도 궁금하니까 면회를 갔다. 근데 면회를 거절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서하고 말고는 내 마음에서 떠난 지 오래다. 증오가, 응어리가, 그런 분노가 떠났다. 제가 할 수 있는 얘기는 그거밖에 없다. 제가 용서한다는 건 언어유희다. 사람이 할 수 있는 건 용서를 하는 게 아니라 그냥 견디는 거다”고 털어놨다.

배우 김태형. MBN ‘특종세상’

김태형은 아들 셋을 잃은 후 자취를 감췄다. 그는 “자의적으로 연기 활동을 그만둔 것은 아니다. 개인사가 있어서 사람도 기피하게 되는 상황이었다”며 “때만 되면 공황장애가 몰려온다. 몸이 기억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아파트 분양 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 끝으로 김태형은 “(세 아들과) 천국에서 만날 것이다, 열심히 살아야 한다, 지옥에 가면 아이들을 못 만난다”고 눈물을 흘렸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