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현주엽, 소고기 해체도 프로…순수익 72만원 독주

입력 2022-05-23 09:38업데이트 2022-05-23 09: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농구 스타 출신 현주엽 가족이 먹는 것도 역시 재능임을 알린다.

22일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 학교’에서 현주엽과 그의 두 아들이 수익률 질주를 이어가는 모습을 공개했다.

앞서 ‘소년농부’ 한태웅을 만나 소테크에 관심을 갖게 된 현주엽 가족은 소를 한 마리 사는 대신, 한우를 부위별로 나눠 판매하기로 했다.

현주엽과 준희, 준욱 형제는 도매가로 한우를 공급받고 직접 정육까지 하는데 이때 현주엽이 전문가 같은 소고기 해체 실력을 보였다. 또한 이들은 직접 부위를 엄선해 선물세트로 만들어 판매했다.

평소 먹는 것에 일가견이 있는 현주엽의 가족이 판매하는 상품에 대중들의 신뢰를 금방 살 수 있었고 실 구매자들 역시 호평했다. 이를 통해 현주엽네 가족은 순수익 72만원을 달성했다.

한편, 현주엽의 가족이 질주를 이어가는 동안 적자를 보던 윤후, 서경석 역시 반격을 준비했다. 이날 윤후는 타로를, 서경석은 로또를 구매하며 자신들의 운을 점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