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전종서·이충현 감독 열애…“최근 연인사이 발전”

입력 2021-12-03 14:47업데이트 2021-12-03 14: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배우 전종서(27)와 영화감독 이충현(31)이 열애 중이다.

3일 전종서 소속사 마이컴퍼니에 따르면, 두 사람은 넷플릭스 영화 ‘콜’(2020) 이후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좋은 감정으로 지내다가, 최근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스릴러물인 콜은 다른 시간대에 사는 두 여자 ‘서연’(박신혜)과 ‘영숙’(전종서)이 우연한 전화로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전종서는 콜로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전종서는 2018년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으로 데뷔했다. 이 영화로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지난달 24일 개봉한 ‘연애 빠진 로맨스’(감독 정가영)로 관객을 만나고 있다.

이 감독은 콜이 장편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단편영화 ‘몸값’(2015)으로 주목을 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