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낙태종용’ K배우 실명 공개했는데…‘조용한’ 소속사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8 17:10수정 2021-10-18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속사 측에 수차례 연락했지만 묵묵부답
팬들 “억측 중단, 법적조치” 성명문
사진출처=유튜브 연예뒤통령 채널 캡처
최근 ‘대세 배우’로 떠오른 한 남자 배우가 전 여자친구를 임신시키고 낙태를 종용했다는 폭로가 퍼지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논란의 배우가 김선호라고 주장했다.

연예부 기자 출신인 유튜버 이진호 씨는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으로 “대세 배우 K는 김선호였다”라고 주장했다.

이 씨는 “김선호가 이미 전 연인과 관련된 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고 폭로자 A 씨가 서술한 글의 내용과 여러 사실관계가 일치하다”며 “폭로자가 지목한 배우는 김선호가 맞다”고 했다.

이어 “소속사도 이미 김선호의 전 연인 사생활 논란을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며 “김선호에 관한 폭로가 나오자 그간 언론에 친화적인 태도였던 소속사가 태도를 바꿨다. 현재 전 직원이 연락을 끊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씨는 소속사의 입장이 나오는 대로 취재한 내용을 토대로 방송을 예고했다.
사진출처=유튜브 연예뒤통령 채널 캡처

폭로자 A 씨는 17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대세 배우 K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A 씨에 따르면 자신이 K 씨와 교제를 하던 중 임신을 하자 K 씨가 결혼을 조건으로 임신중절을 요구했고 A 씨가 임신중절수술을 마치자 K 씨에게 일방적으로 이별 통보를 받았다.

A 씨 “적어도 결혼을 생각하고 혼인을 빙자해 아이까지 지우게 했다면 헤어진 뒤에 할 수 있는 기본적 예의가 있지 않나”라며 “자신의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 저와 반려견까지 무책임하게 버린 것에 대한 후회라도 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 씨는 배우와 함께 찍은 사진 등 주장을 뒷받침할 물증은 하나도 공개하지 않았다. 그는 “법적인 이유 때문에 올리지 못한다”라고 했다.

비록 글 속에 K 씨의 실명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글 내용을 토대로 K 씨가 배우 김선호가 아니냐고 추측했다. 누리꾼들은 “정말 충격적이다”라는 반응을 비롯해 “아직 본인의 입장이 나오지 않았으니 억측은 하지 말자”라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만 하루가 지난 18일 오후 5시 현재까지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있지 않다. 동아닷컴도 솔트 엔터테인먼트 측에 수차례 연락을 했으나 답을 듣지 못했다.

김선호 팬들은 디시인사이드 게시판에 “허위사실을 생성하거나 이를 유포하며 배우 김선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나아가 정신적인 피해를 주는 일체의 행위를 즉시 중단해 주시고, 기존의 명예훼손적인 게시물 등을 모두 삭제하여 주시기 바란다”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