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남 “가출 아내 빚 16억원에 당뇨까지…사형 선고였다”

뉴시스 입력 2021-10-18 09:41수정 2021-10-18 09: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서수남이 당뇨병 투병 당시를 떠올렸다.

서수남은 17일 오후 방송된 MBN ‘대한민국 1% 건강청문회’에 게스트로 출연해 “22년 전에 당뇨병을 선고받았다”고 돌아봤다.

소리 없는 시한폭탄 ‘당뇨병’을 주제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서수남은 건강 관리를 시작한 지 약 20년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00년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라고 전 아내가 빚 16억원을 남기고 가출한 사건을 언급했다.

빚을 갚기 위해 닥치는 대로 일을 해야만 했던 그는 “눈만 뜨면 노래 교실에 나가고 파김치가 돼 들어오고 그랬다. 스트레스를 먹는 걸로 풀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많은 양이 많아지고 운동은 안 해서 당뇨 진단을 받았다. 나는 사형 선고받았다고 생각했다. 당시 50대 후반이었는데 나도 성인병에 들어서는구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다행히 서수남은 몸 관리 이후 건강을 되찾았다. 그는 “젊었을 때는 허리가 30인치 정도였다”며 “그런데 50대 들어서면서 허리가 38인치까지 늘었다. 올챙이처럼 배만 나왔었다. 지금은 관리하면서 정상적으로 생활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