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진실 아들 최환희 “‘힘내라’ 응원 이제 그만”…‘금쪽상담소’

뉴시스 입력 2021-09-25 22:25수정 2021-09-25 22: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故) 최진실의 아들인 래퍼 지플랫(본명 최환희)이 자신을 향한 응원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지플랫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돌아가신 부모님 그늘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 같다”며 상담 이유를 밝혔다.

지플랫은 “사람들이 제게 ‘힘내라’, ‘착하게 살아라’는 말을 많이 한다”며 “응원 받는 입장이 좋지만 이제는 그만 그렇게 바라봐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나쁜 뜻이 아닌 건 알지만 응원보다는 동정심으로 느껴질 때가 있다. 음악적인 것들로 대중들과 소통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전 국민이 환희씨가 겪었던 아픔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혹시라도 자신의 말이 상처를 줄까 봐 필요한 말들을 못했을 지 모른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러나 환희씨는 생각보다 건강하다. 냉정하게 보면 지금 이 나이에 이 일을 하는 환희씨에게는 별 도움이 안 된다”며 “이제 애도를 끝내고 환희씨를 건강한 청년으로 바라보고 음악에 대한 조언도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