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숙 측, 가짜 사망설 게재에 “올해만 두번째…고소 예정”

뉴스1 입력 2021-09-20 23:31수정 2021-09-20 23: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서이숙 © News1
배우 서이숙 측이 누리꾼의 가짜 사망설 게재와 관련,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20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단독] 배우 서이숙, 오늘(20일) 심장마비로 별세…누리꾼 애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해당 게시물은 특정 언론 매체, 기자 이름이 함께 적혀 있었고, 서이숙이 전날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내용으로 충격을 안안다. 하지만 이는 기사 형식을 빌려 한 누리꾼이 악의적으로 작성한 ‘가짜 뉴스’로 전해졌다. 해당 매체에서는 이 기사를 쓴 사실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서이숙 소속사 퀀텀이엔엠 측은 이날 오후 뉴스1에 “명절 지나고 나서 고소를 진행할 예정으로, 이번 한 번만 있었던 일이 아닌 올해만 두 번째”라며 “계속 가짜 뉴스가 나와 확실한 조치를 취해 책임을 묻는 방향으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처음 이런 일이 생겼을 때는 ‘나중에 글이 없어지겠지’ 했는데 얼마 안 지나서 또 올라왔라”며 “지난 번 일도 있고, 다른 이들도 이런 식으로 가짜 뉴스가 올라오는 것을 막기 위해 고소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이숙은 지난 7월에도 같은 커뮤니티 글로 인해 가짜 사망설에 휩싸인 적이 있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