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방송서 “법조 쿠데타” 발언… 방심위 “공정성 위반” 중징계 ‘경고’

이호재 기자 입력 2021-09-17 03:00수정 2021-09-17 08: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16일 방송심의소위원회를 열고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법정제재인 ‘경고’를 의결했다. 지난해 12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징계에 대한 법원의 집행정지 가처분 결정에 대해 진행자 김어준 씨가 “법조 쿠데타”라고 비판하는 등 일방적인 주장을 방송한 데 따른 것이다. 방심위 소위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대담·토론프로그램 공정성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방심위 경고는 방송사 재허가, 재승인 심사 때 감점으로 작용하는 중징계에 해당한다.

앞서 서울행정법원은 지난해 12월 24일 윤 전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징계처분 효력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이에 김 씨는 다음 날 방송에서 “촛불로 탄생한 정부에 반격하는 법조 쿠데타 시도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고정 출연진도 근거나 반론에 대한 소개 없이 “엉터리 판사” “이심전심에 의한 연성 쿠데타” 등의 주장을 폈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김어준의 뉴스공장#방송통신심의위원회#공정성 위반#경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